FIRST EDT LEARNING CENTER (JWE)

English
contact.png
contact2.png
online_consultation.png
online2.png
naver.png

homepage.png
www.edtschool.com

Community

아흠.. 형이다..


540-majo-126-icon-blog_(1).jpg

요즘 여긴 비가 왔다 그쳤다 왔다 그쳤다 하는게 더럽게 습하고 좋네..



한국은 이제 꽤나 선선하다는 카톡을 받을 때 마다..........

 

 

 emot_038.gif

 형은 니네가 조낸 부러운거다.. -_-b

 

 

이제 진짜 더운거 질린다....... 어떻게 1년 내내 덥냐...

계절의 변화가 없으니 시간 감각도 둔해짐.. 어제가 오늘 같고 오늘이 내일 같고... 이래서 발전이 더딘건가.........

출국한지는 8개월이 됐는데.. 시간 감각이 없음.. 이 인간들 대체 어떻게 살아온거임......... .............

 

 

암튼 습도가 높을 때 상태가 안 좋으므로 그냥 거두절미하고 ㄱㄱ하자.

어쨌거나 저쨌거나 경고문 날리고 음슴체로 쿨하게 ㄱㄱ하자.


---------------------- 경 고 문 ----------------------------

1. 나는 성격이 지랄이다. -> 뒤로가기 클릭.

2. 나는 이상한 사람을 선천적으로 싫어한다. -> 뒤로가기 클릭.

------------------------------------------------------------



----------------------------- 스 타 뜨 ! --------------------------------


 

 

..... 어디까지 했었음???

 

 

.... 검정 스타렉스.. ㅋㅋㅋㅋ

 


 

 

순간 오만 생각이 다 났음.



영화속조폭_e_podori.jpg

어깨 넓으신 형님들의 아이콘왠지 문 열면 쇠파이프 든 형님들이 우르르 나올 것 같은...... 검정 스타렉스..


하필이면 또 검정색... 산뜻한 은색도 있잖슴??? ......

 

 

 


아무튼 그렇게 자기 드라이버라면서 필리핀 사람을 소개시키고,

자신은 앞 좌석에 앉고 나보고 왜 안타냐고 재촉했었음.. ㅋㅋ



고삼이집나왔다_43-7.jpg

척추로 생각하는 나조차도....... 그 때 만큼은 솔직히 쫄았음.......

 

 


하지만 사람이 눈이 멀면 촉각이랑 후각이 발달하고 귀가 멀면 시각이 발달하는 것처럼,


나님은 뇌로 생각하지 않으니 육감이 발달했음. -_-

 



c0009014_2037226.jpg

이 분이 그 유명한 맨 손 목꺽기의 달인 시걸 형님이심...




짧은 시간에 일단 스캔을 했음..

.. 일단은.. 동물적 스멜이 굉장히 강한 형님이었음..


진짜 왠만해선 스캔 뜨면 대략적 견적은 나오기 마련인데.. 정말 감을 못 잡겠는거임..

 


이런 삘의 사람이 둘 중 하나인데.. 인생 정말 거칠고 기구한 팔자이거나, 그냥 존내 나쁜 사람......

 


대략 훑어보니.. 머리는 염색은 아닌데 거칠게 노란거 보면.. 탈색..

그리고 나이대로 봐서 애들처럼 맥주나 과산화수소로 탈색할 나이는 아닌게..

바닷물로 인해 머리색이 빠진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음.

 




images.jpg

그렇다면............ 답은 한 개 뿐이지 않음?? 

스쿠버 다이빙 완쩔 매니아 혹은 그게 직업.....

 


(나님도 지인들로 인해 스쿠버 다이빙하러 좀 끌려 다녔었음.. 그래서 앎.. ㅋㅋㅋㅋㅋ)


 

어쨌거나.. 저 정도 머리색이 될 정도로 바다에 들어갔으면 분명히 수압으로 인해 청력이 약해졌을 것 같다 생각했기에..

은근히 슬쩍 흘리며 말을 해봤음..


역시나 청력이 안 좋아 수차례 인상을 찌푸리며 소리를 들으려 집중하는 거임...

 

 

일단은 그렇게 다이버 중에 나쁜 사람은 없다는 이상한 맹신으로 도박을 ㄱㄱ하기로 결심했음.

물론 결정의 가장 큰 원인은,,,,,,,,,,,,,,,,,,,,,,,,,,,,,,,,

나는 여기가 공항이라는 것 밖에 모르고, 언제 다시 한국 사람을 만날 수 있을지 모르기에.. -_-

 



나님의 첫 해외여행이고

영어도 현지말도 못하고,

뱅기 내리자마자 샷건 들고 있는 간지 흑형들을 헤치고 나오는 문화적 충격 속에.......

슬픈_조석_caro_kun.jpg

별다른 답도 없었음.... -_-

 

 


 

그래도 죽기는 싫었는지..

ī����_sin4woo.jpg

유사시, 짐이고 나발이고 다 버리고 차에서 뛰어 내릴 수 있게끔 스타렉스 문짝을 꼭 붙들고 있었음..;;




 

그렇게 한 15분 쯤 가니 러시아워가 더럽게 장관인게..

.. 정말 필리핀에 오긴 왔구나 싶었고, 택시 탔으면 제대로 씌였겠구나 하는 생각도 드는게

슬슬 안보의식이 헤이해지기 시작했음.. ㅋㅋㅋ

 



 

바로 그때!!!!!!!!!!!

시걸 형님이 목 마르시죠?? 하면서 물 한 병을 건네는게 아님???????

 



스타렉스에 남자 세명이 타고 있고,

둘은 아는 사이고 나는 쌩판 처음 본 사람이다.. 


그런데 저 사람이 뜬금없이 을 건넸다..

게다가 물이 담긴 페트병이 따져있고 1/3쯤 마셔져 있네??


뭔가 오묘한 분위기에 호의를 거절하면 바로 시걸 형님 맨손으로 목 비틀기 스킬 시전하실 것 같고........

 

 


이 상황....... 대략 감 오심??

 

 

 

 

----------------------------------------------------------------------------------------------------------

 

.. 한번 가자 

 

pic_file_220.JPG

형이 하는 말은 조낸 중요한거다..

 

 

내가 한국을 떠날 때, 딱 한명한테 조언을 구했었다.

그 친구는 나보다 더 단도직입적이고 쿨한 놈인데.. 무조건 믿을만했기 때문이었음..

 

군대 선임으로 만났었는데 영창동기 같다고 할까나..

.. 내가 영창 갔다 왔다는 건 아니고.. -_-

 

형 그런 사람은 아니다.... -_-

단지.. 겨울 보초 근무 시간에 야상 속에 팩 소주 숨겨서 빨대 꽃아 빨아 먹다 걸리고,

첫 외박 나갔다가 늦게 들어갔더니 행정반에서 탈영 신고하고 있고,

내무실에서 몰래 저 친구랑 딤플 두병 까고 자다가 소대장 얼굴에 토하고..

.. 누구나 다 하는 그런 소소한 군시절 추억만 있을 뿐, 영창은 못 가봤다. =_=

근데 다들 추억삼아 군 시절 중 영창 한번 씩 갔다가 군생활 몇 주 늘고 그러지들 않나?????

 

 

암튼 잡설이 길었다.

하여간 그 친구가 동남아 여행사를 하기에 물어봤다.

 

, 나 동남아 가는데 뭐 특별히 할 말 없나?”

 

.. 읍따.. 거 뭐 놀이터 가는데 조심할게 있나.. 한국 생각하고 술 쳐묵고 총이나 맞지 마라. ㅋㅋㅋㅋㅋㅋㅋ

.. 근데 딱 세가지만 조심해레이..

첫째는 거기는 밤에 이동이 가능한 건 바퀴 달린 것 뿐이디..

그리고 둘째는 모르는 사람이 주는 거... 병따개로 내 눈 앞에서 따는 병 외엔 먹지 마리..

셋째는 니한테 접근하는 여자(여자인 경우 남자)..“

 

---------------------------------------------------------------------------------------------------------------------

 

 



그런거였음.. 바로 그 두 번째 상황이었던 거임.. -_-

 


여기서 좀 지내보고 지금 생각해보니.. 저 말이 이해가 됐음.. 뚜껑 안 따진 페트병도 전혀 안전하지 않음..


SM 갔더니 코코프레소 부스에서 코코넛 쉐이크..

그 자리에서 페트병에 담아 공장에서 나온 것처럼 뚜껑 손으로 꽂아 주심.. -_-

 

이 곳 수빅은...... 필리핀에서 가장 안전한 지역이지만............ 

마닐라는................ 레알 헬이다.......

(다음 편에 나올 꺼다.. 헬게이트 오브 마닐라.. -_-)

 


하아.. 이건 대놓고.. 어찌됐건 마셔라.. 이런 분위기였던 거임..




cat02_59.jpg

그리고 마치 초장부터 밑장빼기는 걸리면 손모가지 날라간다는 포스로

자기는 새 물을 따더니 벌컥 벌컥 마셨음. -_- (지는 새거 먹고..;;;;;;;;;;;;;)

 





어쨌거나.. 또 다시 고민을 했음..


K-8.jpg

슈밤.. 이대로 눈 뜨면.. 콩팥하나 없거나.. 망망대해 한 복판에서 깨거나...........하는거 아닐까..

 






다시 문짝을 굳게 잡고.. 고민을 했음..

 

 

 

 

하지만.. 어차피 차에 탄 거.. 만약 이 사람들이 나쁜 사람들이라면 도망쳐도 손바닥 안이겠거늘..

누가 봐도.. 난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 여행자인데..

바로 체념모드 돌입 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포기가 빠른 그런 쿨한 불꽃 남자임.. ㅋㅋㅋㅋㅋㅋ

 




 c0012203_1063560.jpg

끝까지 저항할게 아니라면 포기는 빠를수록 편함.. ㅋㅋ

 




조금이라도 어지러워지면 바로 문 열고 차도로 뛰어들 생각으로

한 손엔 페트병한 손으로 문짝을 움켜잡았음.. ㅋㅋㅋㅋㅋ

 

 

그렇게....... 눈을 질끈 감고.... 벌컥 벌컥 마셨음..

 

 

b0030353_4718b9a8cede5.jpg

... 그런데...... 살짝 머리가 띵해지는게... 머릿속이 하얘지네?????

.

.

.

.

.

.

 .

 .

 .

 .

 .

 .

 .

 .

 .

 .

 .

.

.

.

.

.

.

.

.


50421_k050_jlf_1-pensacola2.jpg

남국의 강렬한 햇살 때문에.. -_-

여기 햇살은 정말 흉기임.. ㅋㅋㅋㅋㅋㅋㅋ

 

 

 

암튼 낚시ㅈㅅ.. ㅋㅋㅋ 그렇게 약간의 현기증을 느끼며 점점 불안해질 때 쯤....



시걸형님이 말을 꺼내시기 시작하셨음..

 


자기는 민도르란 섬에서 스쿠버 다이빙 업체를 하나 하고 있고..

언제 한 번 오라고.. 밥 사주겠다고.. 왠지 당신은 다시 만날거 같다면서..


당신 보니.. 정말 위험하다고.. 여기서 그렇게 다니다가는 죽는다고.. 사람 조심하고.. 특히 한국사람..

무슨 일 생기면 연락하면 도와주겠다며 명함을 하나 꺼내 뒷 장에 자기 070 번호를 적어주는게 아님??

 



그렇게 러시아워 속에 약 1시간 가량을 (러시아워가 없다면 대략 20분도 안 걸릴 거리..)

다이빙 이야기와 필리핀 이야기를 하며 그 무뚝뚝해 보이던 사람이

순박하게 웃으며 즐겁게 이야기를 하는거임................

 


게다가 나도 다이빙을 좋아하기에.. 정말 즐겁게 이야기를 했었음.

 

 


순간.. 긴장도 맥도.. 탁 풀리는게...................

 

한편으론 정말 죄송한 마음도 들고..

해외 나와서 처음 만난 사람이 너무나 잘해줘 너무 고맙기도 하고..


아직 죽을 팔자는 아니었나 보다 하는 안도감도 들었음..

 

 

그렇게 그 분은 본인 행선지의 역방향에도 불구하고 친절히도..

나를 호텔 정문 앞 까지 데려다 주었음..


 

 

 

 

 

 

 

-------------------------------------------------------------------------------------------------------



downloadfile.jpg

이게 과연....... 더 안전할까??????




외국에 처음 나갈 때 특히 그런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사람 조심해라.

언제나 경계하고 절대 가까이 하지 마라..

 

반은 틀리고 반은 맞다고 생각한다.

 

 

필리핀 사람이 이렇니, 저렇니, 필리핀 한인이 이렇니, 저렇니..

물론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이지만..

 



내가 마음을 여는 만큼..

더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더 좋은 사람을 만나고, 새로운 문화를 알게 되는 것 아닐까..

내가 마음을 꾹 닫은 체 세계일주를 한 들.. 과연 뭘 느끼고 뭘 보고 어떤 사람을 만날지는 뻔할 것 같다.

 

내가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좋은 사람만 만나게 될 것이고

내가 나쁜 마음을 품고 있다면 나쁜 사람들만 만나게 되는 것 같다.

 



정보를 얻는 것도 좋지만..

내가 직접 느끼기 전엔 그 또한 그 사람의 주관적 경험일 뿐이고,

그 것이 당신에게 세상을 바라보는 색안경을 씌워주게 될 것이다..

 


때론 힘든 일, 때론 뒷통수 맞는 일, 그 또한 젊을 때 좋은 경험이 될 수도 있을지언데..

그걸 피하려 마음을 꾹 닫고 마치 일하듯 여행을 다니는 사람 들을 보면 마음이 먹먹해진다..

 



결국 다 지구에 사는 사람이고.. 

인종, 피부색 상관없이 똑같이 사랑을 잃으면 눈물이 나오고, 행복하면 웃는게 사람이다.



그날.. 나는.. 그렇게 지옥과 천국을 오가며..

오픈 마인드가 가장 중요하다 생각했다.

 

----------------------------------------------------------------------------------------------------

 


 


 

 1329488547102.jpg

아우. 형도 손, 발 소멸되고 있다..



그냥.. 글로 인해 이상한 사람되고 있는 것 같아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훈훈한 마무리 한 번 준비해봤다. -_-

 

미안하다.. 이건 좀 아닌거 같다는거 이 글을 쓰는 나는 오죽하겠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대충 좀 쿨하게 넘어가자.. 오픈마인드가 중요하다 하지 않았냐...............

 

cat02_71.jpg

그러니 너무 경계하지 말고 쿨하게 댓글 좀 쓰고.. 

궁금한거 있으면 카톡 날리고, 술 고프면 문자 넣어라.



그리고 만약 다이빙 자격증 따고 싶으면 시걸 형님 소개 시켜 줄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형은 조낸 쿨한거다.

 

그래서 3편을 쓰는 동안 이제 겨우 서울에서 마닐라 땅 밟은거다..............

(사실 여행기는 좀 길게 쓰고 정작 EDT 이야기는 거의 한 두편에 끝낼꺼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쨌든.. 이제 마닐라에 왔기에.. 4편 제목은............

마닐라에서의 첫날 밤.... *-_-*.. 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윌형.. 이거 19금 써도 되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123.jpg

 

?
  • profile
    Manager 2012.09.30 20:07
    손발이 오글그려 죽을것 같아 ;;;; ㅋㅋㅋㅋ
  • profile
    열차강도 2012.09.30 21:09
    @Manager...................... 넵.. 저도 압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저 멘트는 함정임.. ㅋㅋ 손발 파괴 짤방의 효력을 극대화 하기 위한...................................... 뭐... 어떻게해도 수습은 안되는군요.. OT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쿨하게 넘어가죠? 살다보면 이런 일도 저런 일도 있는거 아니겠습니다.. ㅋㅋㅋ

List of Articles
No. Subject Date Views
339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쉬어가는 페이지 - 동남아는 역시 나이트마켓과 카니발! ] 5 file 2012.10.22 10842
338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Subic News - Mardigras(October) Festival ] 2 file 2012.10.29 11479
337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Olongapo/Subic News -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 1 file 2012.12.26 34531
336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 5편 - 마닐라에서의 첫날 밤 *ㅡ////ㅡ* ] 4 file 2012.10.10 9819
335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 4편 - 난 진정 이번 편에 여행 1일차를 넘기고 싶었음.. 헐.. ] 4 file 2012.10.03 12325
»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 3편 - 마닐라, 검은 봉고차 속에서.............. ] 2 file 2012.09.30 11308
333 후기- 스펙터클 막장 급행열차 대서사시. [ 2편 - 한국 발, 헬게이트 행 '필리핀에어라인스' ] 9 file 2012.09.27 12127
332 후기 남깁니다. 2011.09.06 5318
331 졸업생의 수빅 EDT어학원 생생한 연수후기 file 2014.05.27 3671
330 정말 보고싶어요 다들... 1 2011.11.22 5406
329 오랜만이네요 현재 멜번에 있는 Rhylie 입니다 2 2012.03.29 5432
328 안녕하세요. 벌써 여... 1 file 2014.05.01 2657
327 안녕하세요 라일리에요 ^^ 3 2011.11.21 5633
326 [필리핀어학연수_수빅정보] 오션 어드벤쳐(Ocean Adventure) 탐방기 by Allen file 2014.07.09 4568
325 [필리핀어학연수_수빅정보] SBMA내에 위치한 한인마트(신마트) by Allen file 2014.07.07 4893
324 [필리핀수빅EDT어학연수후기] 필리핀 첫 여행지 1박2일 아나왕인(Anawangin) 투어 (2/2) by Allen file 2014.06.19 3647
323 [필리핀수빅EDT어학연수후기] 필리핀 수빅 생활하면서 알게 된 유용한 일상 정보 by Allen file 2014.06.18 4045
322 [필리핀수빅EDT어학연수후기] White Rock Water Park (화이트락 워터파크) by Allen file 2014.07.04 3611
321 [필리핀수빅EDT어학연수] EDT School의 일상 (2/2) by Allen file 2014.06.30 3352
320 [필리핀 어학연수] 수빅 EDT 한국인 학생 인터뷰 2 2012.03.27 57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Copyrightⓒ 2011 EDT어학원 모든 권리 보유 | 무단전자우편주소 수집 거부 | 웹관련문의 edtschool@naver.com
Address: 1-11, National Road, Sta. Monica Village, Sto. Tomas, Subic, Zambales, Philippines